[우먼카인드]Memoire 타인이 내 몸에 거처할 때



타인이 내 몸에 거처할 때

정희진 여성학 연구자


우먼카인드 15호 딸에 대하여





여성학 연구자 정희진은 자기 몸 안에 들어앉은 견고한 ‘타인(일 수 없는 타인)’ 엄마를 통해 딸의 시간을 되돌아봅니다.

 



정희진은 가장 강력한 타인이지만 결국엔 그럴 수 없는 존재인 엄마를 어떻게 해석하고 받아들일지에 대한 생각을 전합니다.


엄마를 거울 삼아 자신을 들여다보는 딸의 이야기

《우먼카인드》 15호는 딸에 대해 이야기합니다.

‘K-도터’ ‘K-장녀’ ‘K-남매’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

한국의 많은 딸들은 가족이라는 틀 속에서

조금 특수한 지점에 자리하는 듯하죠.

《우먼카인드》는 특정 세대에 한정하지 않고

다양한 연령대의 딸들로부터 그 관계의 이야기를 들어봅니다.



《우먼카인드》15호 딸에 대하여




정희진 여성학 연구자, 문학박사. 지은 책으로 《페미니즘의 도전》 《아주 친밀한 폭력》 《편협하게 읽고 치열하게 쓴 다》 등이 있다.